“이런 재벌을 기다렸다”…’재벌X형사’ 안보현, 킹 받는데 매력 넘치는 ‘든든한 우리편’


‘재벌X형사’가 4분 분량의 하이라이트 영상을 공개해 드라마 팬들의 기대감을 끌어 올렸다.

SBS 새 금토드라마 ‘재벌X형사'(극본 김바다, 연출 김재홍)는 철부지 재벌 3세가 강력팀 형사가 되어 보여주는 ‘돈에는 돈, 빽에는 빽’ 플렉스(FLEX) 수사기다. ‘열혈사제’, ‘천원짜리 변호사’, ‘모범택시’, ‘원 더 우먼’ 등 SBS 금토드라마의 사이다 세계관을 잇는 신작으로 주목받고 있다.

이 가운데 재벌 잡는 재벌형사의 본격 출동을 알리는 ‘재벌X형사’ 하이라이트 영상이 24일 공개돼 SBS표 사이다 드라마를 기다려온 팬심을 들썩이게 만들고 있다.

공개된 하이라이트는 노는데 목숨을 건 한수그룹의 막내아들 진이수(안보현 분)의 형사 입문기로 흥미진진하게 포문을 연다. 실수(?)로 살인범을 잡아 버린 진이수와 살인범 잡으려다 재벌 3세를 잡아버린 강하경찰서 강력 1팀장 이강현(박지현 분)이 한수그룹과 경찰 수뇌부의 밀약으로 인해 ‘강력 1팀’ 한솥밥을 먹게 되고, 이로 인해 하루아침에 재벌 3세와 수사 파트너가 되어버린 이강현은 진이수를 눈엣가시로 여긴다. 그런 이강현의 도발에 타격감이 1도 없다는 듯 태연하게 구는 진이수의 관계성이 웃음을 자아낸다.

뒤이어 경찰 신분증을 품고 나쁜 재벌들을 소탕하고 다니는 진이수와, 그런 재벌형사와 한 팀을 이뤄 플렉스 수사를 펼치는 ‘강력 1팀’ 이강현, 박준영(강상준 분), 최경진(김신비 분)의 모습이 이어져 통쾌한 대리만족을 선사한다. 특히 호기심을 자극하는 사건의 릴레이, 이를 해결하기 위해 맨손 액션은 기본에 고공 낙하, 헬기 추격, 자금력 투입, 번뜩이는 추리에 이르기까지 온갖 수단과 방법을 총동원하는 이들의 블록버스터급 활약이 보는 이의 쾌감을 폭발시킨다.

무엇보다 ‘킹 받는’ 얄미움도 있지만, 한편으론 귀엽고 때때로 멋진 ‘든든한 우리편’ 진이수는 지금까지 미디어가 그려온 재벌의 이미지를 전복시키며 전대미문의 ‘영앤리치’ 사이다 형사 캐릭터를 탄생시켰다. 또한 진이수, 이강현, 박준영, 최경진의 개성 넘치는 캐릭터를 비롯해 이들이 만들어내는 ‘팀 케미’는 유쾌한 시너지를 더한다. 이를 물 만난 연기로 소화해내는 안보현, 박지현, 강상준, 김신비의 모습은 절로 시선을 집중시킨다.

또한 정가희(윤지원 역), 장현성(진명철 역), 전혜진(조희자 역), 권해효(이형준 역), 윤유선(고미숙 역), 김명수(최정훈 역), 그리고 곽시양(진승주 역) 등의 빛나는 존재감은 ‘재벌X형사’가 선보일 캐릭터 플레이에 기대감을 치솟게 만든다.

그런가 하면 하이라이트 영상에는 한수그룹의 혼외자로서 친모에 대한 상처를 지닌 진이수와 강력계에서 파면 당한 아버지에 대한 안타까움을 품은 이강현의 사연도 담겨있어, 통쾌한 사이다 수사기 이면에 담긴 사람들의 이야기에도 궁금증이 모인다. 또한 속도감 넘치는 세련된 영상, 박진감을 더하는 음악 등 고퀄리티 연출 역시 돋보이는 대목이다.

이처럼 신박한 소재와 살아 숨쉬는 캐릭터, 추리욕구를 자극하는 에피소드와 통쾌한 전개, 나아가 묵직한 서사까지 볼거리 플렉스를 예고하고 있는 ‘재벌X형사’ 첫 방송에 기대감이 고조된다.

하이라이트 영상을 접한 시청자들의 반응 역시 뜨겁다. 각종 SNS 및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철없는 재벌 3세 크게 사고 한 번 치겠다”, “골드 수갑 자랑하는 재벌집 막내형사 폼 미쳤다”, “기대된다 완전 내 스타일”, “모범택시2 이후로 볼 만한 드라마 나온 듯. SBS표 사이다 못 참지”, “안보현, 박지현 찰떡이네”, “재벌 3세가 우리편이면 게임 끝이지. 빅잼 예상” 등의 댓글로 ‘재벌X형사’ 첫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내고 있다.

전대미문의 영앤리치 사이다 형사를 탄생시키며 범죄 수사물의 센세이션을 예고하고 있는 ‘재벌X형사’는 ‘마이 데몬’ 후속으로 오는 26일(금) 밤 10시에 첫 방송된다.

(SBS연예뉴스 강선애 기자)

Leave a Comment